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도 최우수 예술가상 수상 그림책!

인도 출신의 화가가 런던을 여행하면서 그린

그림과 생각들!

우리가 잊고 있던 재미난 상상을 볼 수 있다

1_ 서지사항
제목: 런던정글북
시리즈명: 꼬리가 보이는 그림책 ②
대상: 초등 저학년 이상
쪽수: 52쪽 
판형: 210*280
제본: 양장
발행일: 2010.3.20
가격: 12,000원 
ISBN: 978-89-92826-26-6(세트) / 978-89-92826-32-7

2_ 출판사 서평
이 책의 주인공이자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바주 샴은 인도 곤드족 출신입니다. 곤드족은 오래전부터 그들이 살고 있는 진흙 벽에 상징적인 그림을 그리는 전통이 있었습니다. 곤드족은 가장 좋은 그림을 본 사람에게 가장 큰 행운이 온다고 믿을 만큼 그림을 소중하게 생각했습니다. 이런 환경에서 자란 바주 샴은 어렸을 때부터 자연스럽게 그림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바주 샴은 인도 사회에서도 빈민에 속하는 계층이었습니다. 결국 그는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삼촌과 함께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드러난 그의 재능은 점차 인도 전 지역에 알려지게 되었고, 파리를 비롯한 유럽 지역과 러시아까지 그의 작품이 전시되기 시작했습니다.

2002년, 바주 샴은 인도를 떠나 영국의 런던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세계화가 되어가고 정보의 공유가 쉬워진 오늘날에는 런던이라는 나라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문명의 손길이 닿지 않았던 인도의 곤드족은 런던이 어디에 있는지 알지 못했습니다. 런던에 있는 어느 레스토랑의 벽화 작업을 의뢰받은 바주 샴은 두 달 동안 런던에 있으면서 새로운 세상에 대한 강한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평소 잊고 있었던 우리들의 삶이었습니다. 뭔가에 쫓기듯 생활하는 도시민들의 일상들이 바주 샴의 눈에는 신기하게 보인 것입니다. 신기하게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바주 샴은 곤드족의 문화로 그림을 그렸습니다.

『런던정글북』은 우리가 어디에 어떻게 살고 있는지 되돌아보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도시는 무한한 속도를 유지해야 이탈하지 않습니다. 지하철도 빠르고, 비행기도 빠르고, 자동차도 빠릅니다. 그리고 우리는 시간에 맞춰 찰칵찰칵 살아갑니다. 내일은 달력에 나와 있는 숫자이며, 우리는 그 숫자에 매여 하루하루 살아갑니다. 바주 샴은 이런 우리들의 삶을 신기하게 보고 있습니다. 우리가 단 한 번도 되돌아보지 않았던 이 도시를 그는 곤드족의 따뜻한 시선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것입니다. 그 시선은 곧 자연에 가깝고, 우리가 잊고 있던 원시에 가깝습니다.
바주 샴의 『런던정글북』은 무한한 상상력이 펼쳐져 있습니다. 런던의 다양한 풍경을 명암이나 원근감, 빛의 각도 등의 이론적인 기법으로 그린 사실화가 아닙니다. 다양한 소재를 이용한 패턴에 채색의 조화가 어우러져 지금까지 보지 못한 세계를 상상할 수 있습니다.
바주 샴의 깊고 섬세한 관찰이 담겨진 그림책입니다. 그의 뛰어난 관찰력으로 대부분의 작품에는 많은 상징들이 표현되어 있기 때문에 약간의 설명이 필요합니다. 각 작품에 해당하는 설명은 본문 전체의 흐름과 구성에 방해가 되지 않으면서 바로 이해될 수 있게 작품의 여백에 덧붙였습니다. 다만 작품에 대한 지나친 해석은 하지 않았습니다. 『런던정글북』의 특징은 상상력을 재미있게 표현한 것입니다. 따라서 어린이들이 더 풍부한 상상의 장을 펼칠 수 있도록 이해를 도와주는 수준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런던정글북』을 펼치는 순간, 바주 샴의 바람처럼 독자들 또한 다양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곱씹어 읽을수록 이 책에 담겨져 있는 많은 것들이 기억에 오랫동안 남게 될 것입니다.

3_ 작가 소개
글·그림 _ 바주 샴(Bhajju Shyam)
바주 샴은 1971년, 인도의 곤드족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바주의 집안은 가난했습니다. 그래서 열여섯 살의 바주는 일을 찾기 위해 인도 중부에 있는 보팔로 갔습니다. 처음에는 야경순찰대로 일을 했고, 얼마 후 삼촌과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바주의 삼촌은 곤드족의 예술을 도시적인 시각으로 해석한 예술가였습니다. 바주는 삼촌과 일하면서 숨겨진 재능이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바주의 작품은 인도 전체에 알려졌습니다. 그리고 1998년 파리의 장식예술박물관에 작품을 전시했습니다. 이때부터 바주의 작품은 영국과 독일, 네덜란드와 러시아까지 전시되었습니다. 결국 바주는 2001년, 가장 우수한 인도 예술가상을 받았습니다.

옮긴이 _ 조현진
1988년 부산출생. 이화여대 사범대 사회생활과.
부산에서 올라와 낯선 서울 풍경에 놀라며 모험을 즐기기 시작했습니다. 다양한 문화에 대한 호기심을 책을 통해 충족하는 과정에서『런던정글북』을 만났습니다. 우리나라 어린이들에게 외국의 좋은 책을 알려 주고 싶어 번역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다른 번역 작품으로는『로봇』이 있습니다.

출판사 _ 리젬
www.ligem.co.kr                               
서울시 마포구 마포동 350번지 강변한신코아 717호 ┃ 전화 02)719-6868 ┃ 팩스 02)719-6262

Posted by 한국인도교류협회
트랙백 0,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